UIRIM INN

 

There an exceptionally bright chestnut tree was situated as if it were the owner of the land. The traveler in the forest humbly accepted it, and the chestnut offered him the comfort of silence. That’s how Uirim Inn was settled under such a beautiful and peaceful chestnut tree. The traveler in the forest wanted to provide a space that could be comforting to other travellers, hoping that the building to be placed on this land would become a space with delicate smell which is not distinguishable between a mountain and a house.

This space never tried to embrace nature, nor to accomodate it. I just imagined that users could enjoy the time as a lonely traveler during the stay in the space, while interacting with the land in abundance. The space is largely composed of a space for the host and 2 rooms where guestss will stay. The building with low and long concrete structure, which is cut off from the outside, serves as the boundary of time to erase all sharp and unpleasant things before entering the space. The red path that goes deeply along the building allows users to enter the space through an undecorated bright and spacious yard, and open the red gate to come into their own inner spaces in the forest. The interior spaces that are open toward the forest fully embrace the quietness of the forest. It reflects the physical properties of wood carefully elaborated so that travelers entering the space can concentrate on the communication with nature. The energy of reddish wood which is in contrast with the building envelope becomes a space of lyricism that projects the time of the forest.

Being isolated is a scary but necessary moment for everyone. The traveler’s house in the forest is a space filled with his hope that our lives can be healed and restored, by making arbitrary breaks from the fatigue we feel in our daily lives and enjoying full rest for ourselves. I hope that the time of staying will be a little comfort to the lives of travelers who visit Uirim Inn, listening to the time and sound of the forest.

意林麗館

 

유난히 밝은 밤나무는 이 땅의 주인인 듯 자리 잡고 있었다. 숲 속 나그네는 이를 겸허히 받아들였고 밤나무는 그에게 침묵의 위로를 건네었다. 그렇게 아름답고 고요한 밤나무 아래 의림여관이 자리 잡게 되었다. 숲 속 나그네는 이 땅에 자리할 건축이 산인지 집인지 두드러지지 않는 묵향 나는 공간으로 자리하길 바라며 또 다른 나그네들에게 위안이 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고자 했다.

이 공간은 자연을 감싸 안으려 하지도, 담아내려 하지도 않았다. 그저 땅과 풍성한 상호작용을 하되, 사용자들이 공간에 머무는 동안 고독한 나그네의 시간을 음미할 수 있기를 상상했다. 공간은 크게 Host가 머무는 공간과 Guest가 머물 객실 2개로 구성되어 있다. 외부와 단절된 낮고 긴 콘크리트의 건축은 날카롭고 분운한 것들을 모두 지워내고 공간으로 들어설 수 있는 시간의 경계가 된다. 건축을 따라 깊게 걸어 들어오는 붉은 길은 꾸며내지 않은 밝고 넓은 마당을 따라 공간으로 진입하게하고 사용자들은 붉은 대문을 열어 각자의 숲_내부공간으로 들어간다. 숲을 향해 열려있는 내부공간은 숲의 조요함을 온전히 받아들인다. 공간에 들어선 나그네들이 자연과의 교감에 집중할 수 있도록 차분히 가다듬은 木의 물성을 반영하고, 건축의 외피와 대비되는 붉은 빛을 머금은 木의 에너지는 숲의 시간을 투영하는 서정의 공간이 된다.

단절된다는 것은 누구에게나 두렵지만 꼭 필요한 순간이다. 숲 속 나그네의 집은 우리가 일상에서 느끼는 피로함으로부터 자의적 단절을 하게하고 온전히 자아의 休息을 얻게 함으로써 삶을 치유하고 회복시켜 나아갈 수 있기를 바라는 그의 마음이 담긴 공간이다. 숲의 시간과 소리에 귀 기울이며 머무는 시간이 의림여관을 찾는 나그네들의 삶에 작은 위안이 되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