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ll of deep stillness: Milmila

 

At the end of the hill past through the noisy downtown of Itaewon, on a site with an exceptionally calm atmosphere in between the close-set residential districts, there the ‘Hill of deep stillness, 密謐阿_Milmila’ is. Located on a high hill facing Namsan and overlooking the city, this is a space prepared for the training of yoga leaders by YOGAKULA Master Sei Kim who has been hosting the Korea Yoga Conference which is the best yoga event in Korea and the Global Yoga Mala Project. Yoga Kula, a community of mind, which means being together, is a community that seeks to receive inspiration and energy through training and study based on the Priya Yoga philosophy. Here, Priya means to welcome and accept the divine energy of a person’s Atman that is a person’s nature, ego, and soul.

People today are hungry for warm and sincere touch. The essential meaning of yoga is seeking to go to the state of human intrinsic mind of peace by controlling the mind and restraining movements. It improves the quality of life through healing life and restoring healthy relationship by reading people’s energy to help the body align and by communication through intuition to bring healing to modern society related physical, mental, emotional problems and wounds.

In order to fulfill the essential meaning of yoga in this space, in order to realize the flow and depth of the space with the concept of ‘Meditation on Movement’, Ashtanga Yoga, the 8 stage training process of meditation in motion is largely divided into ethical, physical, and psychological stages focusing on reflecting the sequence of space.

The ethical stage refers to arduous footsteps towards this place and it also refers to a stage of purification (Yama, Nyama) seeing and entering into this place from the end of the alley. The straight shape of metal block seen between steep slopes and unordered buildings leads a long foot traffic with the ‘I’ shape wall. This metal block connects from the outside to the inside making the urban landscape disaapear as you walk pass, and leads you to enter

the space peacefully with the depth of the contours of light and shadow. This leads to the entrance of the interior space, and it is meaningful in that the interior and the exterior are transmitted and reflected to each other with no boundaries between them by homogenizing them.

The space at the physical stage is the stage of controlling the senses (Asana, Pranayama, Pratayahara). This space reflects the physical properties of a tree that has been carefully trimed to focus on the unity and communion of the self, and expresses its energy with stones to give a centripetal role in which an object exists. Soft elements, heavy objects, and the flexibility of the boundary where nature interacts help you experience the flexibility of the body and the openness of emotions.

Finally, the space of the psychological stage is the space of samadhi, that is, the space of serenity that does not have its own nature but shines only as an object. This concept is reflected in the space for bath and meditation, and it emphasizes the power and atmosphere of an empty space, homogenizes nature and objects, and becomes a lyrical space where the boundary between consciousness and unconsciousness creates an intersection of thought.

密謐阿

 

이태원 시끌시끌한 번화가를 지난 언덕의 끝, 좁은 주택가 사이에 유난히 차분한 분위기를 가진 터에 ‘깊은 고요의 언덕, 密謐阿_밀밀아’가 자리한다. 남산을 마주하고 도시가 내려다보이는 높은 언덕에 위치한 이 공간은 국내 최고의 요가 행사인 코리아 요가 컨퍼런스_Korea Yoga Conference와 글로벌 요가말라 프로젝트_Global Yoga Mala Project를 주최하고 있는 요가쿨라_YOGAKULA 김세이 마스터가 요가지도자들의 교육을 위해 마련한 공간이다. 마음의 공동체, 함께하다는 의미를 가진 요가쿨라는 프리야 요가_Priya Yoga 철학을 바탕으로 수련하고 공부하며 영감과 에너지를 얻고자 하는 공동체이다. 여기서 프리야_Priya란 사람의 아트만(본성, 자아, 영혼)이 갖고 있는 신성한 에너지를 있는 그대로 두 팔 벌려 환영하고 받아들인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현대인들은 따뜻하고 진심 어린 손길에 궁핍해있다. ‘마음을 조절하고 움직임을 억제하여 인간 본연의 고요한 마음으로 돌아가는 상태’로 가고자 하는 요가의 본질적 의미는 사람의 에너지를 읽어 신체의 바른 정렬을 돕고 직관을 통해 교감하는 과정으로 현대 사회와 관련된 신체적, 정신적, 감정적인 문제와 상처를 회복함으로써 삶을 치유하고 건강한 관계를 회복시켜 삶의 질을 높이게 한다.

우리는 이 공간을 요가의 본질적인 의미를 통해 실현해보고자 ‘Meditation on Movement’라는 개념으로 공간의 흐름과 깊이를 구현하고자 아쉬탕가 요가_움직이는 명상의 8가지 단계 수련과정을 크게 윤리적 단계, 육체적 단계, 심리적 단계로 구분하여 공간의 시퀀스를 반영하는 데 집중했다.

윤리적 단계는 이 장소로 향하는 고단한 발걸음 그리고 골목의 끝자락에서 공간을 목격하고 진입하는 정화(Yama, Nyama)의 단계를 의미한다. 가파른 경사와 정돈되지 않은 건물들 사이에서 목격되는 곧은 형태의 금속덩어리는 ‘I’자 벽체와 함께 긴 동선을 이끈다. 이 금속덩어리는 외부에서 내부로 연결되며, 발걸음에 따라 도시의 풍경을 지워나가고 빛과 그림자의 윤곽의 깊이로 고요하게 공간으로 진입하도록 유도한다. 이는 실내공간의 초입까지 이어지는데 내부와 외부를 동질화함으로써 그 경계를 지워 서로 투과되고 반영됨에 의미가 있다.

 

 

 

 

 

 

 

 

육체적 단계의 공간은 감각을 조절(Asana, Pranayama, Pratayahara)하는 단계를 의미한다. 이 공간은 자아의 결합과 교감에 집중할 수 있도록 차분히 가다듬은 木의 물성을 반영하고, 어떤 하나의 대상이 존재하는 구심적인 역할을 부여하기 위해 石으로 그 에너지를 발현했다. 부드러운 요소와 묵직한 물체, 그리고 자연이 상호작용하는 경계의 유연함은 신체의 유연해짐과 감정의 열림을 경험할 수 있도록 돕는다.

마지막으로 심리적 단계의 공간은 삼매_三昧의 공간, 즉 자신의 성질은 없고 대상으로만 빛을 발하는 고요한 적정_寂靜의 공간이다. 이 개념은 목욕공간과 명상공간에 반영되었는데, 이는 텅 빈 공간의 힘과 분위기를 강조하며 자연과 오브제를 동질화하고 의식과 무의식의 경계가 사유의 교차점을 만들어내는 서정의 공간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