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Mer Panji

 

On the coastline of Ulsan, PanJi Village exists. Its name derived from the look of the plate joint, which looked like Panji (cardboard) that was made through volcanic activities. Panji Village has a plank rock where the myth of the sea goddess started. According to the myth- she exhaled a deep breath into the water, then a deep, round hole was created- and there she floated a water shoes on it. We built the identity of the brand and space by reflecting the place of this special village along with its mysterious myth.

The architectural texture that has been inspired by the joints and waves not only interacts with light changes, making it able to create various variations, but also serves as the visual effect as if the architecture is floating in the sea. This was done with the designed water space made to draw the sea into the deeper space, which also allows expanding the architecture’s boundaries. You can encounter the theater-style seats by passing through the long counter that would remind you of golden waves, and this area reflects the client’s opinion of making it possible for the visitors to enjoy the ocean view when seated. This space was built for extraordinary enjoyment, where you can experience the dreamy atmosphere of a theatrical place in a leisurely space with a view of the sea. This space was built for extraordinary enjoyment, where you can experience the dreamy atmosphere of a theatrical place in a leisurely space with a view of the sea. The object of black and small pieces made for this space was designed with the motif of volcano fragments, starlight waving over the black sea and rocks.

There is a graphite drawing by Paul Bonnat called Promontoire rocheux dans(A place with rocks on the beach). It inspired the architect while designing, and was often taken out in the process of realizing this space. Looking at this work, we dreamed of a space of the sea and rocks that resembles and shines this place. I hope that “La Mer PanJI,” which is being refined with the sincere touch of our client regardless of the designer’s hand, will always remain a space that resembles this place and shines beautifully.

La Mer Panji

 

울산 해안가, 화산활동을 통해 만들어진 판상절리의 모습이 마치 판자처럼 깔려있다 하여 이름 지어진 판지마을이 있다. 판지마을에는 널빤지 바위가 널브러져 있어 바다의 여신이 ‘후’하고 세게 입금을 불었더니 깊고 동그란 구멍이 뚫렸고 바다의 여신이 그곳에 물신을 띄었다는 전설을 가진 작은 항이 있는데, 우리는 판지마을의 장소성과 바다의 여신 전설을 반영하여 브랜드와 공간의 정체성을 구축했다.

절리와 파도의 중첩을 모티브로 만들어진 건축의 질감은 빛의 변화와 상호작용하며 다양한 변주를 만들어 내고, 바다를 공간 깊숙이 끌어들이기 위해 계획된 수 공간은 건축이 바다에 부유하고 있는 것 같은 시각적 효과를 내며 건축의 경계를 확장시키는 역할을 한다.

금빛 파도를 연상하게 하는 입구의 긴 카운터를 지나 마주하게 되는 극장식 좌석은 이 공간을 찾는 모든 이용객들이 바다를 볼 수 있도록 했으면 좋겠다는 건축주의 의견이 반영된 공간으로 바다가 보이는 여유로운 공간에서 연극적 장소의 몽환적인 분위기를 향유하는 비일상적인 즐거움을 위한 공간이다. 그리고 검고 작은 조각들로 만들어진 오브제는 화산의 파편, 검은 바다와 암석 위를 일렁이는 별빛을 모티브로 이 공간을 위해 디자인 되었다.

이 공간을 설계하면서 영감을 받았었고 이 공간을 구현시키는 과정 속에서도 종종 꺼내 보았던 Paul Bonnat의 Promontoire rocheux dans la mer(바닷가의 암석이 있는 곶)라는 흑연 소묘 작품이 있다. 우리는 이 작품을 보면서 이 장소를 닮고, 빛나게 하는 바다와 암석의 공간을 꿈꾸었다. 설계자의 손을 떠나 건축주의 정성스러운 손길로 다듬어져 가고 있는 ‘La Mer PANJI’가 시간이 흘러 여전히 그리고 더 깊이 이 장소를 닮고, 아름답게 빛나는 공간이 되기를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