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YEONGJUOK

 

Somewhere in the Light and Dark, Shady Calm ‘Gyeongjuok’
The first impression of the land located in Sannae-myeon, Gyeongju, surrounded by mountains and sky, contained the aroma of Yoohyeon, who had a faint sunlight in the shade of nature. We decided to welcome the time of visitors to the place, not from morning to night, but from “sunset” to morning, in the twilight beyond the ridge of the mountain in front surrounded by a folding screen. What I feel from the dim appearance of being young on the unfolded horizon is not just a dim shape, but because there was an emotion that made me forget the meaningful sorrow and count inside. The shadow cast by this image was not defined as the limitation of the earth, but was intended to be recorded as a play beyond that.

The journey of this place begins with a rough but solid mass of physical properties leading to the movement. This is the door of boundaries to enter the deep world in the freedom of solitude in the middle of the world. The shadowy road passing through the bamboo forest, the sound of the wind, and the sunset in the calm pond relaxes the body and mind and amplifies the gap with the outside world by assimilating with nature. The medium of metastasis exists, but rather than sudden variations, it is to focus on rest by getting wet with the atmosphere as if ink slowly spreads on paper, and gradually erasing the old traces. In addition, in the process of entering and exiting the space, the opening toward the mountain and sky created an ambiguous boundary and humbly accepted the atmosphere of the land, but pursued a stern that was immersed in the silence that did not break the silence with proper closure.

 

 

 

 

 

 

 

 

 

 

 

 

 

The simple but neat physical properties witnessed while entering along the dimly shining Zanyang in the darkness receive delicate light without scattering it. The subtle friction between light and shade reflected on a simple wall represents various scenes until sunset and sunrise morning, and the core characteristic of the space is that it flows through the entire poem. As such, the shades formed throughout Gyeongjuok contain a lower, smaller sound, and a deeper and deeper sound, so I hope you enjoy the elegant atmosphere in it.

慶州玉

 

빛과 어둠의 어딘가, 그늘진 평온 ‘경주옥’
산과 하늘로 둘러싸인 땅, 경주 산내면에 위치한 대지의 첫 인상은 자연 그늘에 햇살을 희미하게 머금은 유현幽玄의 아취를 담고있었다. 우리는 장소를 방문하는 객의 시간, 아침부터 밤중이 아닌 ‘해 질 무렵’부터 아침까지의 시간을 병풍처럼 에워싸인 앞산의 산등성이 너머 황혼으로 맞이하기로 했다. 펼쳐져 있는 지평에 어려있던 어스름한 모습에서 느껴지는 것은 그저 어둑한 형상이 아니라 내면에서 뜻 모를 비애와 셈을 잊게 만드는 감동이 있었기 때문이다. 이러한 심상으로 드리운 그늘을 대지의 한계로 정의하지 않고 그 이상의 유희로 기록하고자 함이었다.

이 장소의 여정은 투박하지만 단단한 물성의 덩어리로 동선을 이끄는 것으로 시작한다. 이는 세상 한복판 고독이라는 자유로움 속에서 그윽한 세계로 들어가기 위한 경계의 문이다. 대나무 숲을 지나는 그늘진 길과 바람소리, 잔잔한 못에 담긴 해질 녘 석양과 마주함은 몸과 마음을 이완시키고 자연과 동화됨으로써 밖의 세상과의 간극을 증폭시킨다. 전이의 매개는 존재하나 갑작스러운 변주보다 수묵이 종이에 서서히 번지듯이 대기에 젖어 들고, 묵힌 흔적을 서서히 지워냄으로 안식에 집중하기 위함이다. 또한 공간으로 들어가고 나오는 과정속에서 산과 하늘을 향한 열림은 모호한 경계를 만들며 땅이 가진 정취를 겸허히 받아들이되, 적절한 닫힘으로 정적을 깨뜨리지 않는 고요함 속에 오롯이 몰입되는 선미鮮媚를 추구하였다.

어둑함 속 어렴풋하게 빛나는 잔양殘陽을 따라 진입하면서 목격되는 단순하지만 정갈한 물

 

 

 

 

 

 

 

 

 

 

 

 

 

 

성은 가녀린 빛을 흩트리지 않고 섬세히 받아낸다. 간소한 벽에 반사된 빛과 그늘의 교묘한 마찰은 해지는 저녁과 해 뜨는 아침까지 다양한 장면을 나타내며 전체 시상을 관류하고 있는 것이 공간의 핵심적 특성이다. 이처럼 경주옥의 곳곳에 맺힌 음영은 더 낮고 작은 소리, 더 깊고 짙은 소리의 미감이 은근히 내포되어 있으니 그 속의 단아한 풍취를 음미하기를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