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WIHOGA

 

‘The Temple of Tiger for Recovery, Chwihoga
I have read an article, ‘There is only one particular place among the infinite points on the earth. Therefore, places have the power to make architecture special’. Most of my own work styles are started with the previously cited article, ‘Places have the power to make architecture special.’ My heart for the land (a specific place) before the construction of Chwihoga was a distant silence, it was a tranquility of silence and no-causality of being stored something that will unexpectedly overthrow my mind and body. My deep impression of the site might be a human response to the ‘vitality of place’ carved deep into the ground and that comes up no matter how much it’s washed.

The site is a village named ‘Beomuri’ because tigers often climbed on a large rock in front of the village and howled a long time ago, and currently it is located in a place called ‘Homyeongri’, surrounded by Byeongdusan Mountain, Dutasan Mountain, and Odaesan Mountain. In the site where the traces of tigers that crossed the folds of the mountains scattered the span of time, I dared to record the story of ‘the temple of tiger where we gain the energy of restoration through staying’. When designing the space, the first things coming to my mind were ‘Songhamaenghodo’ (a painting of a fierce tiger under a pine tree) and ‘Jukhamaenghodo’ (a painting of a fierce tiger under a bamboo) by Danwon Kim Hongdo. The pine forest and bamboo forest in the two paintings respectively are meaningful as a place of meditation and enlightenment. If there was an implicit meaning in building this space between the host and me, perhaps it was a ‘place of meditation and enlightenment’. Here, the tiger becomes the existence who reflects on itself, the substance of the source. Like this concept in ‘Songhamaenghodo’ and ‘Jukhamaenghodo’ by Danwon Kim Hongdo implies the meaning of the infinite space that transcends the boundaries of the screen and leads to the eternal world of meditation, that is, the act erasing all artificial obstacles and immersed in, ‘muwi’, I hoped that the architecture of this land would be a place of ‘muwi’ where the people who stay here can purify themselves, restore their original naturalness, and gain the energy of restoration.

The space that exists with this concept pursued the blank and plainness (Lao-tzu’s idleness naturalism) to create the circulation of the mind through the circulation of nature’s vitality. The sloping land creates a horizontal axis, organizing a scene where the folds of the mountains and the boundaries of the spaces intersect beyond the place, a long axis that denies the boundaries and crosses the pond of projection that interacts with nature leads

 

 

 

 

 

 

 

 

 

 

the movement to a large gap in the rock. The reason why I created a scene where the existence of muwi in the large gap of the rock is being between the trees and on the rock, was to be beyond time and space, overwhelmed and with emptiness, to adapt from the time and space in the past and the present out of the night, out of the day, and out of the time, on the top of refined materials (dead trees and rocks). All of the spaces built on this site begins and ends through the repetition and intersection of these scenes.
* muwi : the act erasing all artificial obstacles and immersed in

Just as we could record the response obtained from the place beyond time as a story of the temple of tiger, I hope that those who stay here will also able to feel the response and the vitality of muwi will keep remaining in their lives.

* muwi : the act erasing all artificial obstacles and immersed in

趣虎家

 

‘지구상의 무한한 지점 가운데 특정한 장소는 단 한 곳뿐이다. 따라서 장소는 건축을 특수하게 만드는 힘이 있다.’라는 글을 읽은 적이 있다. 나의 작업 방식 대부분은 앞서 인용된 글, ‘장소는 건축을 특수하게 만드는 힘이 있다.’로 시작한다. 취호가가 건축되기 이전의 대지(특정한 장소)에 대한 나의 심상은 아득한 고요, 예기치 않게 심신을 전복할 무언가가 비축되는 정숙과 무인無因의 고요함이다. 대지에 대한 나의 짙은 인상은 땅 깊숙이 새겨진, 깊게 베어버려 아무리 씻겨도 스멀스멀 올라오고야 마는 ‘장소의 생기生氣’에 대한 인간의 감응이었으리라.

이 대지는 먼 옛날 마을 앞 큰 바위 위에 호랑이가 자주 올라 울었다 하여 지어진 ‘범우리’라는 마을로 현재는 ‘호명리’라 불리는 병두산과 두타산 그리고 오대산으로 둘러싸인 곳에 있다. 산들의 주름 사이를 넘나들던 호랑이의 흔적이 시간의 범위를 아스라이 흩트린 터에 감히 ‘머무름을 통해 복원의 에너지를 얻는 호랑이 사원’ 이야기를 기록했다. 공간을 설계할 때 가장 먼저 떠오른 것은 단원 김홍도의 송하맹호도松下猛虎圖와 죽하맹호도竹下猛虎圖였다. 두 그림에서 각각 나오는 松林과 竹林은 명상의 장소이자 깨달음을 얻는 장소로서 의미가 있다. 건축주와 나 사이에 이 공간을 구축하는 암묵적인 의미가 있었다면 그것은 아마 ‘명상의 장소이자 깨달음을 얻는 장소’가 아니었을까 생각한다. 여기에서 호랑이는 자아 속으로 성찰에 나서는 존재, 근원의 실체가 된다. 단원 김홍도의 송하맹호도松下猛虎圖와 죽하맹호도竹下猛虎圖에서 이러한 개념이 모든 인위적인 방해물들을 지워내고 몰입하는 행위인 무위無爲, 화면의 경계를 초월하여 영원한 명상의 세계로 이끄는 무한 공간의 의미를 내포하고 있듯 이 대지의 건축은 머무는 자에게 혼란해진 자기 자신을 스스로 정화하고 본래의 자연스러움을 회복하는 복원의 에너지를 얻는 무위無爲의 장소가 되길 바랐다.

이러한 개념으로 존재하는 공간은 자연 생기生氣의 순환을 통한 심상의 순환을 이루기 위해 여백과 졸박미를 추구했다. 경사진 땅은 수평의 축을 만들어 장소 너머 산들의 주름과 공간의 경계가 교차하며 장면을 만들고, 경계를 부정하며 자연과 상호작용하는 투영의 못을 건너는 긴 축은 커다란 바위틈으로 동선을 이끈다. 커다란 바위틈 무위의 존재가 나무숲 사이, 바위에 올라있는 장면을 만든 것은 정제된 소재(죽은 나무와 바위) 위에 시간의 범위를 밤의 밖

 

 

 

 

 

 

 

 

 

 

 

 

 

 

으로, 그리고 낮의 밖으로, 시간에서 솟아올라 무연憮然한 합작을 구현하고자 함이었다. 이 대지 위에 건축된 모든 공간은 이 장면들의 반복과 교차를 통해 시작하고 끝맺는다.

우리가 시간의 범위를 초월한 장소로부터 얻어진 감응을 호랑이 사원의 이야기로 기록할 수 있었던 것처럼 이 장소에 머무는 이들에게도 그 감응이 전해져 그들의 삶 속에서 무위無爲의 활력活力이 이어지길 바란다.